image

산재보상

산재보험급여의종류

요양급여 - 4일이상 치료하는 경우에 요양비지급
간병급여 - 치료종결후에도 장해로 인하여 간병이 필요한 경우
휴업급여 - 입원 또는 통원치료기간 동안 평균임금의 70% 지급
상병보상연금 - 요양기간 2년 경과 후 폐질등급 1급-3급인 경우 평균임금의 70-90% 지급
유족급여 - 근로자 사망시 유족에게 유족보상 연금 또는 일시금 지급
장의비 - 유족에게 장의비 지급
장해급여 - 신체에 장해가 있는 경우 장해보상일시금 또는 연금 지급

산재전문노무사가 도와드립니다.

최초 산재신청을 하여 산재로 인정받지 못할 경우 심사, 재심사를 거쳐 산재로 인정받을 수 있는 확률은 매우 낮습니다.
따라서 산재가 발생했을때는 무엇보다도 최초결정시에 업무상 재해로 인정을 받도록 적극적인 입증활동이 필요합니다.
과로성 질병의 경우 업무상 과로와 스트레스의 입증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며 이것은 추후 소송절차에까지 영향을 미치게 되므로 최초 질병 발생시점부터 산재입증에 정통한 공인노무사의 도움을 받는 것이 유리합니다.

노무사의 도움이 필요한 경우

과로사(뇌혈관, 심장질환), 출장, 외출, 행사, 출퇴근 중 재해와 같이 산재 승인에 전문적 지식이 필요한 경우
사업주가 산재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상태이거나 산재처리를 기피하는 경우
요양불승인이 난 경우
유족급여 부지급 결정이 난 경우
실제보다 평균임금이 낮게 산정되거나 장기 산재치료 환자의 평균임금 증감 신청을 하여야 하는 경우
장해등급이 장해상태보다 낮게 결정된 경우
근무시간 중 교통사고
근골격계 질환
과로성 질병(간질환, 폐암, 백혈병, 위암, 만성신부전증)
직업성 질병(폐암, 천식, 중금속 중독, 독성간염, 신경질환, 신장질환, 안질환 등)